artranslation  
Front Page
Tag | Location | Media | Guestbook | Admin   
 
'2008/08'에 해당하는 글(3)
2008.08.30   예술사진 [이안] 매거진 2008년 가을/겨울호 출시
2008.08.21   잡지는 취향이다! 한겨래신문 (1)
2008.08.14   Q&A: FOIL _ IANN for Evil Monito magazine


예술사진 [이안] 매거진 2008년 가을/겨울호 출시

NOSTALGIA FOR NAUTRE [자연으로 향한 향수]

예술사진 [이안] 매거진  2008년 가을/겨울호

IANN VOL.2 (fall/winter, 20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FOCUS ON: 『Nostalgia for Nature


이번 호 <IANN>은 『자연으로 향한 향수 Nostalgia for Nature』라는 주제로 자연과 인간의 불가분의 관계성을 그린 작품들을 모았다. 미국사진작가 피터 서덜랜드 Peter Sutherland의 자연에서 도시로 침입한 수사슴 사진들, 런던의 헤크니 지역을 그만의 감성적 언어로 재현한 스테판 길 Stephen Gill의 헤크니 플라워 프로젝트에서 우리는 자연의 원초적 이미지 에덴을 연상할 수 있다. 이와 반대로 황폐해진 자연을 연상시키는 한국작가 이용훈 Yong Hun Lee의 장난감 사슴이나 토마스 루프 Thomas Ruff <New JEPGs>에서는 자연의 파괴로 소멸된 인간의 잔재적 이미지가 박제이미지나 픽셀모양의 그리드를 통해 더욱 극대화 되는 것을 발견한다. 마지막으로 한국작가 김정주 Jungjoo Kim의 이미지들은 드로잉, 오브제, 사진을 통해 기계적이고 차가운 철침의 도시를 마주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SPECIAL ISSUE: Catherine Yass
Present Tense


이번 호 특집기사 Special Feature는 영국작가 캐서린 야스 Catherine Yass를 소개한다. 그녀는 주로 사진과 필름작업을 병행한다. 특히 사진작품의 라이트박스(lightbox)작품에서
여러 레이어를 겹치는 방식을 통해 그녀는 실험적인 칼라사용과 공간적, 심리적 효과를 이끌어 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마지막으로 신진작가 소개 Work in Progress에는 네덜란드작가 야프 쉬란 Jaap Scheeren, 일본작가 Shoda Masahiro의 재치 있는 작품들을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창간호 FOIL_IANN의 이름이 <IANN>으로 변경되었으며 Vol.2을 기점으로 한국/일본어에서 한국/영문으로 소개됩니다. 이는 해외 유통상 추후에 발생할 수 있는 포일+이안의 저작권에 대한 문제로 인한 변경임을 알려드립니다. 이에 대해 <이안>독자 분들의 따뜻한 이해와 배려 부탁 드립니다. 본 잡지는 봄/여름, 가을/겨울호로 3, 9월에 출간합니다.]

 

CONTENTS

FORCUS ON

004 피터 서덜랜드 Backwoods

022 Artist Project 김용훈

032 토마스 루프 The Aesthetics of the Pixel

048 김정주 The Structural Rhythm Immanent in Repetition and Accumulation

056 스테판 길 Fragments of A Poem

 

SPECIAL FEATURE

070 캐서린 야스 Present Tense

 

WORK IN PROGRESS

082 야프 쉬란

쇼다 마사히로

 

CONTRIBUTORS

098 Artists

099 Writers

 

IANNBOOKS

서울시 종로구 내수동72 경희궁의 아침 3단지 1428

T. 82 (0)2 734 3105

F. 82 (0)2 734 3106

www.iannmagazine.com

문의 : info@iannmagazine.com

 

 

발행처: 이안북스

편집장: 김정은

편집어씨스트: 나오 아미노 / 치카 마쓰다

진행도움: 김진희

디자이너: 주니치 츠노다

 

정기구독 신청을 받습니다!

여러분의 정기구독은 독립매거진 <IANN>의 지속적 발전에 큰 보탬이 됩니다. 본 잡지를 정기 구독하시면 할인혜택과 서점에서보다 책을 먼저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 구독자는 구독기간 잡지가격변경에 따른 불이익을 받지 않으시며 종전 구독료로 계속 잡지를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신청 시 신청자 성함, 주소 및 우편번호, 전화번호, 전자우편 주소를 info@iannmagazine.com 으로 보내주십시오. 본 잡지는 현재 미국 뉴욕의 ICP (International Center of Photography)를 비롯해 영국, 일본 등 예술서점에 유통하고 있습니다. 일본 외에 해외 정기구독 문의를 원하시는 분의 경우는 운송비 추가비용이 발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g : 이안매거진, 포일이안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잡지는 취향이다! 한겨래신문
[매거진 Esc] 커버스토리 잡지는 취향이다
» 잡지는 취향이다

‘새롭고 젊은’ 잡지가 유행처럼 번져나갈 때가 있었다.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였다. 각 이동통신사에서 발행하는 잡지는 문화를 소재로 세련된 디자인와 새로운 글쓰기를 선보였고, 홍익대 앞이나 대학로 등지에서는 ‘문화’를 내세운 실험적인 무가지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그 많던 잡지들이 2000년대 중반 어느날 갑자기 사라졌다. 대기업 발행이라는 태생적 한계를 극복하지 못한 잡지도 있었고, 1년 정도 나오다 경제적 어려움을 이유로 소리 없이 사라진 무가지도 있었다. 새로운 잡지에 대한 열망은 열병으로 끝나는 듯했다.

그런데 가깝게는 지난해부터, 멀게는 2006년을 전후로 흥미로운 잡지가 하나둘씩 생겨나기 시작했다. ‘독립’이라는 깃발을 내걸고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자신들의 취향을 내세우는 잡지도 있고, 굳이 나누자면 상업지지만 태도와 내용만큼은 지금까지의 잡지와 사뭇 다른 잡지도 있다. 바다건너에서 ‘멋지다’고 소문난 잡지들도 상륙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에는 그때처럼 시끄럽지도 요란하지도 않다. ‘잡지를 낸다’는 제스처보다는 ‘어떤 잡지를 어떤 방법으로 낼 것인가’ 구체적인 고민이 더 크다.

이제 잡지는 정보라기보다 취향이다. ‘무엇을 좋아한다’에서 ‘무엇을’은 취향이 아니다. 그 앞에 붙는 수식어인 ‘어떤’이나 ‘어떻게’가 취향이다. 취향이 다양해질수록 문화는 세밀하게 가지를 뻗어나고 더 세련된 촉수를 가지게 된다. 취향을 원동력 삼아 문화가 가지를 뻗고 비어 있는 문화의 틈을 채워나가는 데 결정적인 몫을 하는 게 잡지다.

잡지는 형식과 내용이 자유롭다. 모든 취향을 담아내는 매체이자 사소한 취향조차도 문화의 잔가지로 만들어내는 게 잡지다. 그래서 잡지는 문화적 다양성의 지표다.

〈Esc〉가 독립잡지부터 새로운 내용과 형식의 잡지까지 꼭 한번쯤 거들떠봐야 할 잡지를 한자리에 모았다. 이런 잡지를 앞에 두고 ‘잡지시장이 죽어간다는데’라는 김빠지는 소리는 하지 말자. 새로운 유행이라도 되는 것처럼 요란을 떨 필요도 없다. 그냥 조용히 자신의 취향에 가까운, 혹은 도전해 보고 싶은 취향을 가진 잡지를 손에 들고 그 잡지를 읽으면 된다. 그것으로도 부족하다면, 자기 취향을 담은 잡지를 만들어 봐도 좋겠다. 뭐, 금전적 성공은 장담할 수 없지만.

» 잡지는 취향이다



우리같은 잡지 또 없지요?

상업성 배제하고 편집원칙 지키면서도 끝까지 살아남은 독립잡지의 주인공들

» 우리 같은 잡지 또 없지요?
‘독립’을 내세운 잡지들에는 몇가지 공통점이 있다. 광고 위주의 상업성을 배제하고, 무리해서 발행·유통하기보다 규모가 작아도 꾸준히 내는 방법을 찾으며, 잡지만의 편집원칙을 지켜나간다는 점이다. 여기서 상업성을 배제한다는 것이 대중성을 고려하지 않는다는 뜻은 아니고, 무리하지 않는다는 말이 소극적이라는 의미는 아니다. 또 이들은 대부분 적게는 한 사람, 많게는 세 사람이 잡지를 이끌어가고, 초기 비용이나 발행 비용은 자비 혹은 추렴으로 충당한다. 경제적인 문제로 골치가 아프기는 하지만 잡지 얘기를 할 때만큼은 다들 목소리가 높아진다. 그리고 입을 모아 이렇게 말한다. “우리나라에 이런 잡지가 없다는 데서 시작했어요. 막상 내놓고 보니까 모두들 이런 잡지에 갈증을 느끼더라고요!”


» 〈싱클레어〉
<싱클레어>라는 이름의 필진 공동체

2000년 창간해 올해 아홉해째를 맞이한 격월간지 <싱클레어>는 이곳에서 참 찾아보기 힘든, 제법 나이가 든 잡지다. <싱클레어>는 ‘무엇에 관한 잡지’라고 정의 내리기가 어렵다. 사람들에게 글이나 사진을 받아 싣기 때문이다. 매호 30여편의 글이 실린다. 33호가 나온 지금까지 모두 300여명이 참여했다. 기고자는 교사부터 변호사, 중학생, 70대 할아버지, 음악가까지 다양하다. 디자인은 뮤지션 이아립씨가 죽 해 온다.

발행인이자 편집인인 김용진씨는 이렇게 설명한다. “숨어서 혼자 개인작업을 하는 사람들을 모으자는 생각에서 친구들과 함께 시작했어요. 유명 필자에 비해 절대 글의 수준이 떨어지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죠. 매호 발행하면서 <싱클레어>라는 이름의 필진 공동체를 만들어 간다는 느낌도 들어요. 창간하고 1년이 조금 지난 다음, 반응이 좋아 전국 유통을 시도한 적이 있어요. 그런데 역풍을 맞고 오히려 8개월 동안 내지 못했죠. 그 이후로는 감당할 만큼의 규모를 유지하면서 ‘살아남기’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앞으로요? 내지 않을 이유가 없다면 계속 낼 것 같아요.”

» 〈보일라〉
무가지 <보일라>는 카페나 갤러리에서 몇 번 마주쳤을 꽤 친숙한 독립문화 잡지다. 2002년 발행인이자 편집장인 강선제씨가 부산에 거점을 두고 ‘젊은 작가를 소개한다’는 목적으로 시작한 <보일라>는 목적에 맞게 앞뒤 표지에 늘 작가들의 작품을 싣는다. <보일라>가 매호 소개하는 젊은 작가는 2~4명 정도. 모두 200여 젊은 작가들이 여기에 작품을 선보였고, 그들 중 몇몇은 이를 바탕으로 자기 작업을 확장해 나갔다. 7년이라는 세월 동안 제법 안정을 찾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강선제씨는 ‘아니오!’라고 대답했다.

“지금도 발행이 쉽지만은 않아요. 디자인 등의 외부 작업을 하면서 발행을 하니까요. 그렇지만 지원금을 제외하고는 외부 도움을 거의 받지 않았어요. 그래서 <보일라>에는 제 개인적인 의미가 더 커요. <보일라>가 나오고 나서 2~3년 정도 지나니까 ‘감성지 같다’거나 ‘정의를 내려 보라’는 사람들이 꽤 있었어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니까 그런 지적이나 비판이 아무 상관없더라고요. 이 잡지를 통해 소개되는 젊은 작가들이 있고, 독자들도 잡지를 통해 이쪽에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된다면 그걸로 충분한 것 같아요.”

» 〈그래픽〉
일본의 전문출판사와 손잡은 <포일_이안>

지난해 1월에는 멀쩡하게 네모 반듯하고, 두께도 꽤 있는데다 디자인도 무척 세련된 잡지가 ‘독립’이라는 이름을 걸고 세상에 나왔다. ‘인디펜던트 그래픽 디자인 저널’인 계간 <그래픽>이다. “자본이나 기관, 나아가 권위와 관습으로부터 독립적인 저널리즘을 지향하며, 잡지 등 출판물을 발행하는 것 이외에 어떤 상업적인 목적도 가지지 않습니다”라는 자기 소개가 또렷하게 들린다. <그래픽> 1호는 놀라웠다. ‘한국 잡지 아트디렉터들’이라는 주제로 국내 잡지 아트디렉터 48명을 인터뷰했다. 2호 ‘모션 그래픽스 디렉터·아티스트’와 3·5호 ‘넥스트 일러스트레이션’, 4호 ‘한국의 북디자이너’ 역시 흥미로웠다. 한 호를 하나의 주제로 꽉 채우는 ‘1 이슈 1 테마’라는 형식을 갖춘 <그래픽>은 하나의 목표를 향해 가는, 정직하고 솔직한 독립잡지의 모습을 보여준다.

» 〈포일_이안〉
<포일_이안>도 주목해야 하는 잡지다. 지난 1월 첫호를 낸 이 잡지는 사진 전문지다. 아시아 사진작가들의 작품을 주로 싣고, 외국에서 주목받는 사진작가들을 소개하기도 하는데, 완성도 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다. 1호의 주제는 ‘동아시아의 안과 밖 뒤집어보기’. 한국계 캐나다 작가인 팀 리를 비롯해 일본의 사진작가 요이치 나가노 등 사진 작가들의 작품을 실었다. 종이질부터 완성도 높은 인쇄까지 사진 전문지로 손색이 없다.

<포일_이안>의 특징은 일본의 예술서적 전문 출판사 ‘포일’과 국내 출판사 ‘이안북스’가 공동출판하는 잡지라는 점이다. 발행인이자 편집장인 김정은씨는 “일본과 한국이 함께 아시아를 겨냥해 잡지를 만들고 아시아의 작가들을 발굴하자는 뜻에서 ‘포일’과의 공동출판을 계획했다”고 말했다. “외국에는 이렇게 사진이나 시각예술 작품을 그대로 싣고 작가를 직접 소개하는 형식의 잡지가 많은데, 우리나라에는 없어요. 그래서 시장성도 있다고 판단했어요. 매년 3월과 9월 두 차례 발행할 계획이에요. 지금 목표는 3년을 견뎌내는 거에요. 그러고 나면 안정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요?”

» 〈칠진〉
<칠진>, 작업실 친구 셋이 뜻을 모으다

20대의 에너지가 느껴지는 전방위 예술 독립잡지로는, 홍대 회화과를 졸업하고 한 작업실을 쓰던 친구 셋이 뜻을 모아 2006년 12월 0호를 낸 <칠진>이 있다. <칠진>이라는 이름은 ‘칠하다’와 영어 ‘chill’을 모두 뜻한다. 개인 작업을 하던 이들인 만큼 잡지를 펴면 독특한 취향을 바로 느낀다. 윤재원·허지현·이영림 이 세 친구는 말한다. “유행이라는 게 재미없고 다양하지도 않잖아요. 대안을 찾고 싶었어요. 우리의 취향을 널리 알릴 필요가 있지 않을까(웃음) 생각했죠. 잡지를 통해 소통하고 싶기도 했어요. 저희가 직접 화보를 촬영하기도 하고, 마이스페이스를 통해 찾은 외국 작가들의 작품을 싣기도 했어요. 형식은 늘 열려 있어요. <칠진>을 낸다는 것은 세상에 있는 여러 가지 취향에 하나를 더 보태는 것 아닐까요?”

0호는 무가지로 냈지만 1호부터는 유가지로 바뀌었다. 또 월간지에서 격월간, 계간지로 바뀌기도 했다. 앞으로 꾸준히 낼 계획이지만 꼭 서울이라는 도시에서 낼지도 확실하지 않다. 아직 여러 가지 모양으로 변해가는 <칠진>은 한창 성장하는 중이다.

글 안인용 기자 nico@hani.co.kr

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Tag : 포일이안
Commented by Favicon of https://buenostudio.tistory.com BlogIcon Bueno_Studio at 2009.07.19 03:57 신고  r x
보일라랑 그라픽을 여기서 보게 되니까 너무 반갑네요.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Q&A: FOIL _ IANN for Evil Monito magazine

Q&A: FOIL _ IANN for Evil Monito magazine art issues

2008/08/14 20:08

출처 westwoodMAN / yourboyhood.com | 석우
원문 http://blog.naver.com/niji1002/110032818784
 

한국 이안 북스와 일본 포일이 함께 만드는 사진 잡지, 포일_이안의 인터뷰. 미국 LA에 기반을 둔 이블 모니토 Evil Monito 매거진을 위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참고로 이 인터뷰는 올해 3월-4월 진행했던 Independent Now 전시를 위해 포일_이안의 김정은 편집장님과 했던 인터뷰에서 약간 변형했다.

 
 

Photo credit: © (copyright) Yoichi Nagano

 

Proceeding the 90’s Free Paper era, Seoul’s mainstream publication houses were primarily focusing their attention on numerous domestic magazines and licensed magazines from abroad. Yet many of these publishing companies supported by large corporations or private sponsors did very little to make a lasting impression on Seoul’s artistic community. And so the year 2000 ushered in a new movement, headed by small-scale, independent publications started to increase in number. Largely run by a small community of self-motivated individuals, there was a strong to move away from this ineffectual model. One such effort, FOIL _ IANN , is a contemporary photography magazine that resulted from a fortuitous collaboration with the Korean publishing company, IANNBOOKS and the Japanese editorial company, FOIL . This very first bilingual Asian magazine, of its kind, features new works by internationally renowned artists and is setting the aesthetic bars high in Seoul’s publishing culture.


Editor’s Note: FOIL _ IANN has since changed its title to IANN due to copyright issues. However IANN still retains the rights to IANNBOOKS and keeps FOIL as a cooperative partner.

 

Evil Monito catches up with Jeong Kim, the Chief Editor and Publisher of IANNBOOKS and an active participant of Seoul’s burgeoning independent publishing culture:


EM: Please introduce yourself and tell us what your responsibilities at FOIL _ IANN entail.

I’m the chief editor and publisher of FOIL _ IANN , and am responsible for everything from overall planning and selecting contributors to putting finishing design-related touches on the magazine. I also do double-duty to accomplish whatever needs to be done to get the magazine ready for actual production.

EM: What first piqued your interest in published matter?

During my fourth year in university, I did a brief internship with Samsung Publishing as an editorial designer. At that time, my dream was to become a fashion magazine director: when I’d first discovered the work of Britain’s Harper’s Bazaar and their chief editor, Liz Tilberis’ work, I’d resolved to go overseas to realize that end. My present position and involvement with an art photography magazine [isn’t exactly what I’d aimed for], but it does make me feel my previous ambition’s been realized in its own way.


EM: What prompted thoughts of going into publishing yourself?

A fortuitous encounter with Tokyo FOIL ’s representative, Masakazu Takei, gave me opportunity to hear many personal stories about book-making and publishing. I’d already had aspirations to get into the industry even before that chance meeting; making that connection, though, allowed me to sidestep the risks of attempting to publish alone. Working collaboratively [with FOIL ] instead of striking out on my own lent me more courage in the endeavor, too.



EM: What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do you see between the late 90’s/early 2000’s period of publishing prosperity and today’s small, independent publishing movement?

Publishing in today’s environment has become more targeted. In the past, it seemed that a magazine’s format did not serve to advance a mutual understanding between the publication and its readership, but was instead dictated by the formats employed by writers. Magazines now take aim at diverse enthusiast-groups by structuring themselves strategically. They’re becoming better equipped to specialize, which is a welcome change, in my opinion.

EM: In Korea, distribution – apart from large bookstores/-sellers – must be a challenge. What circulation strategy do you employ at Foil_Iann ?

We employ the usual circulation/distribution strategy. In practice, putting out any book – apart from technical publications – at or through venues other than the large bookstores in Korea is very difficult. When the situation is such that neither consumers of specialized publications nor bookshops carrying such print matter exists, we must build our readership, by using the Internet as an online resource to introduce and advertise our magazine.


EM: What goal(s) did you have when you started this publication? How does your current objective(s) compare?


 

Though our original priority was focusing on and capturing the niche photography market in Korea, we soon found that we actually needed a firmer apprehension of the Japanese market. In surveying photography magazines from all over the world, we recognized how imperative it was that FOIL _ IANN represent a distinct perspective and approach [to this particular aesthetic.] Basically, the founding of our magazine was driven by the need for a photography magazine that would represent Asia.



Photo of: Jeong Kim of IANNBOOKS and Masakazu Takei of Tokyo’s FOIL

 

EM: What purpose does your magazine’s being produced in Korea – and specifically, in Seoul – serve?

That’s a bit complicated…. Though I’d heard Korean publishing enterprise has been struggling, I didn’t realize just how narrow and limited the circulation and bookselling network was. In Japan, everything from publishing oversight to circulation and sales is highly systematized, and it’s possible to find distribution at a variety of bookstores. On the flip side, there aren’t many circulation/distribution alternatives to the handful of large bookstores in Korea.

EM: Is it true that FOIL _ IANN was created in collaboration with Japanese editors? And, with your chief editors’ generally being in England, did production move smoothly? What do you make of working in such manner?

I essentially “lived” in Japan during the time the magazine was being put together. The Japanese editors’ work, in terms of approach and output, was incredibly meticulous and precise. The exchange of ideas and perspectives that occurred throughout the editing and design processes and the editors’ know-how was very instructive, and made me feel keenly the value of such work ethics and close cooperation with globally-conscious contributors.

 

EM: Since your first issue, what has been the current response to the magazine?

Reactions to our premiere issue were quite excellent. First of all, photography-savvy authors seemed impressed by our magazine’s [comparatively] unique content and style. The number of copies we’re selling is steadily growing, but what’s more important is that we continue to build [our readership’s] confidence and faith in FOIL _ IANN with our next issue.

***
Interview conducted by: Hong Suk Woo (Seoul’s sartorial tastemaker and Fashion journalist, GQ Korea)
Translated by: E. Tae Cha (EM Managing Editor)

http://www.iannmagazine.com

 

 
 

 

                   
           
 
   
Tag : Evil Monito, 이안매거진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BLOG main image
이것저것 끄적끄적 들락날락 거리며 주서모은 미술이야기
 Notice
댓글과 방명록 활성..
동영상 문제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32)
art-translation (35)
art-foto (14)
London life (12)
art+design (1)
art-publication (24)
Q&A (19)
moji-story (17)
Ideas (2)
good voices (3)
culture+ (5)
 TAGS
고급미술 인쇄 전통문화 팔레 드 도쿄 영국정원 바즐아트페어 이안매거진 포토넷 미야자키 기요시 가인갤러리 아르코전시 강수미 필름 2.0 문화복원 논제 작성 런던 스튜이오 언어철학 이와 같이 들었사오니 이경민 포일이안 런던사진 자음암호 생계 대필논란 파리호텔 김영준 비엔날레 김한용 진중권 비디오설치 창작활동 소득 브라이튼 이형구 캠든아트센터 foil iann 참을수없는존재의가벼움 모뉴멘트 최재균 포토넷1월호 베니스비엔날레 최봉림 상대주의 게으른 오후 남자친구의 대학별 반응 데지르 들롱 인도 아티스트 가나 갤러리 버지니아 총기난사 IANN 김윤호 트린T민하 반이정 탈루 매거진 P 1954년대구사진 사진아카이브 화랑해외진출 런던플랫청소 올리버 W. 홈스 Sr 한국역사사진 foil_iann 최정화 아라리오 서울 국가적 정체성 에르노트 믹 ‘푸른 대양 * 청춘의 개화’ 미니멀리즘 바네사 비크로프트 행위예술 조선시대기생 서양식 공간예절 이지누 바즐아트 서울시 복원 푼크튬 런던대학캠퍼스 게스투스 한국사진의 역사 국제다원예술축제 컬쳐뉴스 문화 예술인 도큐멘타 포일 이안 인터뷰 카셀 스프링웨이브 천경우 런던 탑 아트페어 비트겐슈타인 미술과 담론 아우구스트 잔더 사이먼 놀포크 한국사진역사 전시소개 포토런던 단락쓰기 사회적 초상 vol.3 Evil Monito 번역
 Calendar
«   200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Entries
소규모아카시아밴드 영화(퍼온글)
이안(IANN)출간 2년 맞이 특별할인행사! IA.. (2)
필름 2.0 이안매거진 기사
예술사진 [이안] 매거진 2008년 가을/겨울..
잡지는 취향이다! 한겨래신문 (1)
Q&A: FOIL _ IANN for Evil Monito magazine
포일_이안 (FOIL_IANN) 인터뷰기사 @ 포토.. (2)
lost in translation
‘푸른 대양 * 청춘의 개화’ 에 대하여 (..
포일_이안이 대형/인터넷 서점에 출시!
 Recent Comments
source.....찾는거..
이미연 - 2009
벌거벗은 임금님동화..
montreal florist - 2009
한결같은 관심과 응..
mojikim - 2009
보일라랑 그라픽을..
+bueno - 2009
모가 빠르단? ㅎㅎ
mojikim - 2008
빠르다 빨러.........
백작가 - 2008
앞으로 보시고..더..
mojikim - 2007
드디어 우리나라에도..
종점 - 2007
축하하우!! 정말..
lullaby - 2007
12월달이면 대형서점..
mojikim - 2007
 Recent Trackbacks
database-empire.com..
database-empire.com
cheap databases eng..
cheap databases
buy databases lean
buy databases
buy databases contact
buy databases
buy databases tempe..
buy databases
database-empire.com..
database-empire.com
cheap databases eas..
cheap databases
database empire raise
database empire
database-empire.com..
database-empire.com
database-empire.com..
database-empire.com
 Archive
2009/10
2008/11
2008/08
2008/01
2007/12
 Link Site
이동우의 북세미나
 Visitor Statistics
Total : 185,982
Today : 2
Yesterday : 5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