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ranslation  
Front Page
Tag | Location | Media | Guestbook | Admin   
 
문화 상대주의란 무엇인가
문화 상대주의란 무엇인가



문화들은 다양하고(diverse), 각 문화는 그 자체 유일한 것(unique)이다. 각 문화들은 바람직하다고 여기는 개념들이 서로 다르다. 예컨대 현대 산업사회인들은 절약을 해서 모은 돈으로 휴가를 즐기는 것을 인생의 여유로 생각한다. 그러나 마야 인디언들은 절약을 해서 모은 돈으로 종교적 의례에서 많은 치장을 함으로써 다른 사람들에게 자기를 과시하는 것을 인생의 여유로 생각한다. 그러므로 모든 문화는 그 자체의 맥락과 가치에서 이해되어야 한다.(in their own terms and values) 모든 사회적 가치들은 상대적이며, 보편적인 기준이란 존재하지 않는다.(no universal standards) 각 문화의 유일성을 고려하지 않고 여러 사회들을 비교할 수 있는 객관적 기준이란 존재하지 않으며,(no culture-free means by which societies could compared) 어떤 문화가 다른 문화보다 발전되었다거나 우월하다고 말할 수 없다. 가치의 기준은 그 문화 내에서만 의미를 가진다. 사람들은 자신들이 성장한 삶의 방식을 좋아하며, 이것을 지속시키고 싶어한다.(People like and want to continue the way of life they grew up) 이것이 문화 상대주의이다.



문화 상대주의 개념이 인류학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된 것은 미국의 보아스 학파(students and followers of Boas in North America)에 기인하며, 문화 상대주의는 문화 결정주의(cultural determinism)와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다. 보아스 학파는 19세기의 진화주의 이론, 곧 사변적 역사학(19th-century evolution theory or speculative history)에 반기를 들고 역사적 특수주의(historical particularist approach)를 주창하였다.



인류학에서 현지조사(fieldwork)의 기법이 발달하고, 구조기능주의 학파(structural functionalist school)가 등장하게 되자 다른 문화, 다른 사회들도 그 자체 체계적인 성격(systemic nature)을 가지고 있음을 자각하게 되었고, 다른 사회체계와 다른 세계관들의 내적 논리에 대한 탐구를 강조하게 되었다. 그래서 19세기 인류학의 백인 중심주의와 자민족 중심주의적 가설들에 대항해 원주민들을 옹호하게 되었다. 그 결과 각 문화와 각 사회들은 자체적인 합리성과 응집성을 가지고 있으므로 각 문화의 관습과 신념은 이러한 자체적인 합리성과 응집성의 관점에서 이해되어야 한다는 문화 상대주의를 강조하게 되었다.(each culture or each society possessed its own rationality and coherence in terms of which its customs and beliefs were to be interpreted)



언어 상대주의도 문화 상대주의의 확산에 영향을 주었다. 사피어와 워프에 의해서 발전된 언어 상대주의 이론(theory of linguistic relativism put forward by Sapir and Whorf)에 의하면 언어범주는 인간이 세상을 보는 방식을 결정한다고 한다. 그러나 언어 상대주의는 구조언어학과 인지인류학이 발달함에 따라 더 이상 받아들여 질 수 없게 되었다.




문화 상대주의의 문제점



문화 상대주의 개념은 현대 인류학에서 점점 더 공격에 직면하게 되었다. 인지 인류학(cognitive anthropology)이 좋은 사례를 보여주고 있다. 초기에 인지 인류학이 발전하게 된 것은 문화 상대주의 덕분이었다. 인지 인류학은 언어와 문화와 인식 간의 관계를 연구하는데,(relationships among language, culture and cognition) 문화를 이념적 체계, 즉 지식과 개념들의 체계로 파악한다.(notion of culture as an ideational system - that is, a system of knowledge and concepts) 문화를 상대적으로 파악하는 인지 인류학의 입장은 문화를 관찰 가능한 행위나 혹은 적응체계로 파악하는 인류학의 다른 하위 분야들과 대조를 이루었다. 그런데 인지 인류학이 점점 성숙해 감에 따라 인지 인류학은 각 문화에 독자적인 분류의 원리가 아니라, 인류에 보편적인 분류의 원리를 탐구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나가고 있는 것이다.(toward universal principles of classification)



문화 상대주의 개념이 야기하는 중대한 문제점은 문화 상대주의가 인류학자들로 하여금 사회와 문화의 비교일반화를 위한 이론적 기반을 세우지 못하게 한다는 점이다.(it leaves the anthropologists without a theoretical basis for comparative generalizations regarding human societies and cultures) 에믹은 원주민들의 범주 그 자체를 말하고, 에틱은 검증할 수 있는 과학적 판단을 말한다. 에틱적 모델(etic models)은 비교와 일반화를 수립하기 위해서 각 문화들간의 경계를 초월한다. 그러므로 에틱적 모델로서 설명한다는 것은 특정의 민족지적 맥락에 구애받지 않고 가설이나 이론을 사용하는 것이다. 그런데 문화 상대주의 입장은 원주민의 관점에서, 곧 에믹적 모델로서(in terms of informants' or emic models) 민족지적 자료들을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에틱적 모델의 사용을 어렵게 하는 결과를 가져온다. 일부 인류학자들은 문화 상대주의 개념에 동조해서 에틱적 모델의 사용과 같은 과학적 일반화는 불가능하고, 인류학이 할 수 있는 것은 특정 문화의 서술과 해석의 작업일 뿐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인류학자들은 여러 사회체계들에서 사회구조나 역사적 과정의 규칙성과 법칙을 찾는 일이 가능하다고 믿는다.



문화 상대주의의 또 다른 문제점은 각 사회들과 문화들을 폐쇄된 체계들(closed and self-contained systems)로 간주한다는 점이다. 그러나 폐쇄적인 사회문화체계, 통시적으로 변화하지 않는 사회문화체계란 결코 존재하지 않는다. 인간과 인간집단들은 끊임없는 접촉의 과정에 놓여 있으며, 사회와 문화체계들은 끊임없는 변형의 과정에 놓여 있다.



문화 상대주의는 보아스 학파의 문화 결정주의와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문화 결정주의에 의하면 문화란 각 인간집단들에서 나타나는 행위형태들을 설명하는 원리이다. 예컨대 문화와 인성 이론(culture and personality theory)은 각 인간집단들에서 나타나는 인성의 유형들(personality types)을 그 문화유형이 만들어 내는 대표적 인성(model personality configurations produced by the culture pattern)의 구성요소로 해석한다. 이와 같이 문화 상대주의의 개념은 보아스 학파를 지배하고 있고, 이 사실은 보아스 학파로 하여금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 구조와 과정에 대한 분석을 무시하게 만들었다. 예를 들면 사회변동과 문화접변의 문제는 분명히 사회계급들이나 사회집단들간의 정치적, 경제적 이해관계의 충돌이나 모순의 결과이다. 그런데 이러한 사회변동과 문화접변에 대한 연구를 문화의 차이에 대한 연구로 바꾸는 것이다. 그래서 제국주의와 식민지 간의 관계에 대한 연구가 두 문화 간의 관계에 대한 연구로 되어 버리는 것이다. 상호작용하는 것은 문화가 아니라 사람이다(it is not cultures which interact, but people). 서로 특정의 힘의 관계에 놓여있고, 서로 특정의 이해관계에 놓여 있는 인간집단들이 상호작용하는 것이지 문화들이 상호작용하는 것이 아니다. 문화 결정주의는 이와 같이 가장 근본적인 사실들을 무시하고 있다.




문화 상대주의와 인류의 보편적 가치



많은 인류학자들은 문화 상대주의가 윤리적으로 받아들여 질 수 없는 입장(an ethically unacceptable position)을 보이고 있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 한다. 문화 상대주의는 불완전한 개념이다. 문화 상대주의는 모든 것을 다 옳다고 보기 때문이다.(Cultural relativism sees whatever is as right). 현대 인류학은 서구 문화의 지나친 팽창에 대한 반작용으로 문화 상대주의에 너무 기울어져 버렸다. 그러나 부족 전쟁(tribal warfare), 유아 살해(infanticide), 식인 풍습(cannibalism) 등은 비록 맥락에 따라서 순기능도 있을 수 있다고 하더라도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는 어긋난다. 문화 상대주의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universal human values)와 결부되어야 제 기능을 발휘한다.



일부 한국인들은 개고기의 식용에 대해서 문화 상대주의를 거론한다. 프랑스인들은 달팽이를 먹고, 일본인들은 말고기를 먹는 것처럼, 한국인들이 개고기를 먹는 것은 문화적 상대주의에 비추어 정당하다는 논리이다. 그러나 일본인들은 말고기를 먹지 말고, 한국인들은 개고기를 먹지 않는 쪽으로 방향을 설정하는 것이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가까울 것이다. 채식을 하는 불교의 교리를 인류의 숭고한 가치로 받아들이는 이유는 동물들과 더불어 살자는 뜻이기 때문이다. 물론 인류는 인구가 비정상적으로 팽창하여 생존을 위해서 소와 돼지 등을 사육해서 식용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지만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향한 방향 설정만은 왜곡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동물들에 대한 편향적 시각은 인간에 대한 편향적 시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고, 그 결과는 인구의 과도한 밀집 현상과 상승 작용을 일으켜서 인간들을 부류로 나누어 인간의 상급 부류(higher classes)와 하급 부류(lower classes)는 인간과 개처럼 종(species) 자체가 다르다는 카스트적 시각으로 옮아가는 엄청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그러한 결과 중의 하나가 나치의 유태인 학살이다. 게르만 민족은 유태인들과 種 자체가 다르다는 나치의 시각은 서유럽의 과도한 인구 밀집현상과 상호 작용하여 인간의 하급 부류들을 개를 도살하듯이 양심의 거리낌 없이 학살하는 현상을 가져왔다. 그들은 범죄자들이기 때문에, 그들은 유일신을 무시하고 우상을 숭배하기 때문에, 그들은 피부색이 다르고 열등하기 때문에, 그들은 우리와 種 자체가 다르고, 그러므로 경우에 따라서는 개나 돼지들을 도살하듯이 학살할 수도 있다는 가지고 생각하기 좋은 논리는 전세계에 널려 있다. 한국에는 개에도 부류(classes)가 있어서 식용할 수 있는 개와 애완용 개가 따로 있다는 시각은 바로 이러한 위험한 시각의 출발이다. 개고기의 식용에 대해서 문화 상대주의를 거론하는 것은 타문화의 이해에 필요한 방법론적 도구로서의 문화 상대주의(cultural relativism as methodological tool)를 이데올로기적 도구로서의 문화 상대주의(cultural relativism as ideological tool)로 변질시킨 것이다. 문화 상대주의는 철학의 인식론적 상대주의와 연관되고 있다. 페예러벤드는 이론들은 동일한 패러다임을 공유하고 있을 경우에만 상호 논박이 가능하고, 그렇지 않으면 상대주의일 수밖에 없다고 한다.



"그들의 내용은 비교될 수 없다. 특정 이론의 범위 속에 있지 않으면 그 사실성에 대한 판단은 불가능하다.......남는 것은 주관적 판단, 기호에 대한 판단, 그리고 우리의 주관적 바램이다." (Paul Feyerabend, "Problems of Empiricism, Part Ⅱ". In R.Colodny, ed., Nature and Function of Scientific Theories. Pittsburgh: University of Pittsburgh Press, 1970, pp.275-353, p.228).



그러나 동일한 패러다임을 공유하고 있지 않다고 하더라도 상대주의에 맡겨둘 수 없는 문제들이 너무나 많다. 그 문제들은 바로 인간의 생존과 직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마빈 해리스(Marvin Harris)는 인식론의 상대주의는 인간의 생존을 엄청나게 위협한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전쟁은 본능적이다.", "여성과 흑인은 열등하다.", "다국적 기업들이 핵군비 경쟁을 부추긴다." 등과 같은 주장들을 믿고 안믿고의 여부가 기호의 문제일 수 없다......우리는 페예러벤드를 아우슈비츠 수용소와 월남의 밀라이 마을 앞에 세워 놓고, "인식은 상대적이다." 라고 말하게 하자."



타문화의 이해에 필요한 방법론적 도구로서의 문화 상대주의가 이데올로기적 도구로서의 문화 상대주의로 변질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한다.

출처 : [기타] http://synnic.com.ne.kr/relativism.htm

Tag : ,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BLOG main image
이것저것 끄적끄적 들락날락 거리며 주서모은 미술이야기
 Notice
댓글과 방명록 활성..
동영상 문제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32)
art-translation (35)
art-foto (14)
London life (12)
art+design (1)
art-publication (24)
Q&A (19)
moji-story (17)
Ideas (2)
good voices (3)
culture+ (5)
 TAGS
국제다원예술축제 올리버 W. 홈스 Sr 게스투스 문화복원 참을수없는존재의가벼움 최봉림 foil_iann 행위예술 미니멀리즘 매거진 P 미술과 담론 전시소개 비디오설치 아르코전시 비트겐슈타인 최정화 런던플랫청소 버지니아 총기난사 진중권 생계 미야자키 기요시 푼크튬 문화 예술인 스프링웨이브 도큐멘타 이안매거진 카셀 가나 갤러리 런던 스튜이오 사이먼 놀포크 언어철학 번역 탈루 ‘푸른 대양 * 청춘의 개화’ 팔레 드 도쿄 논제 작성 포토넷1월호 바즐아트 에르노트 믹 포토넷 데지르 들롱 포일 이안 인터뷰 vol.3 foil iann 컬쳐뉴스 창작활동 소득 런던 탑 한국역사사진 바즐아트페어 트린T민하 이와 같이 들었사오니 한국사진역사 인쇄 브라이튼 IANN 강수미 파리호텔 가인갤러리 이형구 자음암호 모뉴멘트 런던대학캠퍼스 단락쓰기 고급미술 사진아카이브 베니스비엔날레 필름 2.0 상대주의 바네사 비크로프트 김윤호 1954년대구사진 게으른 오후 대필논란 이경민 김영준 아우구스트 잔더 영국정원 아트페어 포토런던 사회적 초상 남자친구의 대학별 반응 화랑해외진출 인도 아티스트 김한용 국가적 정체성 캠든아트센터 비엔날레 이지누 한국사진의 역사 포일이안 천경우 아라리오 서울 서울시 복원 최재균 전통문화 반이정 조선시대기생 서양식 공간예절 Evil Monito 런던사진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Entries
소규모아카시아밴드 영화(퍼온글)
이안(IANN)출간 2년 맞이 특별할인행사! IA.. (2)
필름 2.0 이안매거진 기사
예술사진 [이안] 매거진 2008년 가을/겨울..
잡지는 취향이다! 한겨래신문 (1)
Q&A: FOIL _ IANN for Evil Monito magazine
포일_이안 (FOIL_IANN) 인터뷰기사 @ 포토.. (2)
lost in translation
‘푸른 대양 * 청춘의 개화’ 에 대하여 (..
포일_이안이 대형/인터넷 서점에 출시!
 Recent Comments
source.....찾는거..
이미연 - 2009
벌거벗은 임금님동화..
montreal florist - 2009
한결같은 관심과 응..
mojikim - 2009
보일라랑 그라픽을..
+bueno - 2009
모가 빠르단? ㅎㅎ
mojikim - 2008
빠르다 빨러.........
백작가 - 2008
앞으로 보시고..더..
mojikim - 2007
드디어 우리나라에도..
종점 - 2007
축하하우!! 정말..
lullaby - 2007
12월달이면 대형서점..
mojikim - 2007
 Recent Trackbacks
database-empire.com..
database-empire.com
cheap databases eng..
cheap databases
buy databases lean
buy databases
buy databases contact
buy databases
buy databases tempe..
buy databases
database-empire.com..
database-empire.com
cheap databases eas..
cheap databases
database empire raise
database empire
database-empire.com..
database-empire.com
database-empire.com..
database-empire.com
 Archive
2009/10
2008/11
2008/08
2008/01
2007/12
 Link Site
이동우의 북세미나
 Visitor Statistics
Total : 185,982
Today : 2
Yesterday : 5
rss